Site icon No.1 AI-powered Programmatic AD

자기 소개(예제 글)

이 글은 원래 Blogging University의 일부로 발행된 예제 글입니다. 열 가지 프로그램 중 하나에 등록하고 블로그를 올바르게 시작하세요.

회원님은 오늘 글을 공개하려고 합니다. 블로그가 어떻게 보이는지 걱정하지 마세요. 아직 이름을 정하지 않았거나 부담감이 느껴지더라도 걱정하지 마세요. “새 글” 버튼을 클릭하고 접속한 이유를 설명해 주세요.

왜 그렇게 해야 하나요?

글은 짧거나 길 수 있고, 자신의 삶이나 블로거로서의 사명을 소개할 수도 있으며, 미래에 대한 각오 또는 공개하고자 하는 내용에 대한 개요일 수도 있습니다.

다음은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질문입니다.

여기에 한정될 필요는 없습니다. 블로그의 멋진 점 중 하나는 계속해서 배우고 성장하고 서로 상호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니까요. 그러나 블로그를 시작한 곳과 이유를 아는 것이 좋으며, 목표를 구체적으로 정하면 또 다른 포스팅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떻게 시작할지 모르겠나요? 처음 머리에 떠오르는 것을 써보세요. 우리가 사랑하는 글쓰기에 관한 책을 쓴 Anne Lamott는 우리 스스로가 “형편없는 1차 초안”을 작성할 권한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Anne이 아주 큰 지적을 했습니다. 우선 글을 쓰고 걱정은 나중에 하세요.

공개할 준비가 되면 글, 사진, 소설, 육아, 음식, 자동차, 영화, 스포츠 등 블로그의 초점을 설명하는 태그를 3~5개 정도 글에 붙입니다. 이 태그는 회원님의 주제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회원님을 리더에서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태그 중 하나가 “zerotohero”인지 확인하세요. 그래야 다른 새 블로거가 회원님을 찾을 수 있습니다.

Exit mobile version